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3.02.16~2013.02.22] 3개월차 Read 980
Score 0/0
By. 2013.02.22 20:11

레벨 6 호접몽[퍼스] ( Lv. 6 / 포인트 : 413점 ) [ 추천 / 반대 ] (124.169.109.♡)
자, 이제 3개월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제법 호주에서 생활한 시간이 길어졌네요.

요즈음은 향수병이 찾아오려나 하는 기대감을 가지고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습니다.
여러 생각들도 많이 하고 있는데, 걱정만 늘어날 뿐입니다. 20대라면 한 번쯤은 했을
현재에 대해, 미래에 대한 걱정들 그리고 과거에 대한 후회들. 평생 안고 가야할 문제들임이 뻔한데,
하루하루 열심히 살자! 라는 방법을 알고는 있지만 생각대로 되진 않네요. 

아무튼!

현재 생활을, 퍼스 공항에 도착했을 때의 감격을 느꼈을 때처럼, 느끼며 살고싶은 바람입니다~

푸념 끝

                                                                                                                                                                                 
전 글에서, 내 머리를 잘라주어준 친구가 파키스탄 사람이었다. 고로 내 머리는 파키스탄 스타일.
같이 일하는 쉐프들이 보고 뽱 터졌다...
삭발하고 싶었으나 집에서 마주치기에 성의를 삭발할 순 없었다. 집에 갈 때까지 머리 안잘라야지.
                                                                                                                                                                                 
같이 일하는 인도여자쉐프가 한 명 있다. 일하는 시간이 길어지니 장난도치고 농담도 한다. 
그런데 갈수록 장난이 심해져간다. 옆구리를 콕콕 찌르거나 간지럽히거나 엉덩이를 톡톡 친다.
성폭행아닌가? 지켜보던 쉐프들은 사귀라고 놀린다. ㅡ.ㅡ
아무튼 지금은 연애할 때가 아니다.
                                                                                                                                                                                 
2주급이 들어왔다. 일주일동안은 부자처럼 생활할듯 싶다.
                                                                                                                                                                                 
차를 사려고 이곳저곳 알아보는 중이다. 검트리와 퍼참을 제외한 다른 방법을 찾아봤다.
쿼콰 신문. 주유소에서 3.8불에 팔고 있었다. 값진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구입했다. 하지만 맘에드는 차는 없었음.
                                                                                                                                                                                 
여자를 정말 조심해야한다. 퍼스와서 알게된 누나 둘이 있다. 한  누나가 얼마버는지를 물었고, 대답을 해 주었다.
그 뒤 태도가 싹 변했다. 애교가 폭발하고 값비싼것을 사달라고 약속하라고 했다. 어이가 없었다. 
하지만 돌려서 얘기하지않고 직접적으로 표현한걸 보니 순수한건가? 바보인건가?
아무튼 앞으로 연락이 잦아지진 않을것이다.
                                                                                                                                                                                 
나는 진심으로 웃을 때, 있는 힘껏 복식호흡으로 웃는다. 시끄러울 정도로.ㅋㅋ
근데 여기와서 단 한번도 진심으로 웃어본적이 없다. 재밌는 일은 많았지만... 향수병인가.ㅋㅋ
훌쩍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추천반대

호접몽의 여행 Total. 25

호접몽의 여행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25 [2013.06.01~2013.06.022] 워홀 종료 (8)
레벨 6 호접몽
1293 06.24 1
24 [2013.04.16~2013.05.31] 워홀친구들 (2)
레벨 6 호접몽
926 06.01 0
23 [2013.04.13~2013.04.15] 방황자 (3)
레벨 6 호접몽
935 04.15 0
22 [2013.04.06~2013.04.13]방랑자 사진 첨부파일 (4+3)
레벨 6 호접몽
1033 04.13 0
21 [2013.03.30~2013.04.06]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삶 (2+1)
레벨 6 호접몽
1011 04.07 0
20 [2013.03.29~2013.04.01] 호접몽편 - 호주 퍼스생활기 11부 문화가 다르다... 정말 너! 사진 첨부파일
레벨 6 호접몽
978 04.02 0
19 [2013.03.29~2013.04.01] 호접몽편 - 호주 퍼스생활기 11부 문화가 다르다... 정말 너! 사진 첨부파일 (3)
레벨 6 호접몽
2787 04.02 0
18 [2013.03.29~2013.04.01] 호접몽편 - 호주 퍼스생활기 11부 문화가 다르다... 정말 너! 사진 첨부파일
레벨 6 호접몽
1113 04.02 0
17 [2013.03.17~2013.03.28] 읽지마 (3)
레벨 6 호접몽
894 03.28 0
16 [2013.03.16] 진동 (1)
레벨 6 호접몽
732 03.16 0
15 [2013.03.11~2013.03.15] 경☆강제정모★축 (1)
레벨 6 호접몽
874 03.15 0
14 [2013.03.08~2013.03.10] 해로운 글 (5)
레벨 6 호접몽
842 03.11 0
13 [2013.03.05~2013.03.07] 여봉세요 사진 첨부파일 (2)
레벨 6 호접몽
917 03.07 0
12 [2013.02.24~2013.03.04] 일 (5+2)
레벨 6 호접몽
903 03.05 0
11 [2013.02.23] 3개월 차 가계부 결산 (5+6)
레벨 6 호접몽
1255 02.23 0
>> [2013.02.16~2013.02.22] 3개월차 (4+4)
레벨 6 호접몽
981 02.22 0
9 [2013.02.06~2013.02.15]히히힣 (6+10)
레벨 6 호접몽
1059 02.15 0
8 [2013. 02. 05] Again and again (3+4)
레벨 6 호접몽
1172 02.05 0
7 [2013.02. 02] 행복한 우울 (4+3)
레벨 6 호접몽
1069 02.02 0
6 [2013.02. 01] 프린맨틀 시티~ 첨부파일 (5+4)
레벨 6 호접몽
1105 02.01 0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