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호주로 워홀을 온 목적은? ◆



내인생 처음 남미여자 빵뎅이 브라입은 모습 본 썰 Read 1001
Score 0/0
By. 2016.12.24 21:07

레벨 4 charlie puth ( Lv. 4 / 포인트 : 354점 ) [ 추천 / 반대 ] (106.255.231.♡)
때는 3년전 내가 처음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 후 

백팩커스에 묵던 첫날이였지..

난 16인실에 묵었고 동양인은 찾아볼 수가 없었어

2층 침대에 1층에 자리잡은 나는 여러가지 어지러운 짐들을 풀어 놓고 오만가지 계획을 다 짜고 있었지.

그때! 말로만 듣는 남미애들로 보이는 구릿빗 피부에 핫팬츠에 티셔츠를 입은 겉으로만 봐도 미췬 몸매를 소유한 글래머 백팩커들이

입장... 그녀들은 내위 뒤 뒤위 모든 곳을 점령하며 짐을 풀었지, 유쾌한 서양녀들은 눈이 마주치자 하이! 라고 짧게 인사한 뒤

서로 볼일을 봤지.

나는 침대에 누워서 핸드폰을 보고 있었고, 내 대가리 바로 옆에서 그 핫 글래머 쭊쭉빵빵 남미여자가 그것도 바로 내 대가리 옆에서 

갑자기 한팬츠를 벗고 위에 티셔츠까지 그냥 훌러덩 벗더래 ㄷㄷ 

와.. 난 진짜 핸드폰에 눈깔은 가 있지만 핸드폰은 시야에 안들어오고 내 주변시가 군대 이후로 이렇게 극도로 예민했던 적은 처음이였어.

마치 내 동공이 왼쪽에 하나 더 달려있는 것처럼 나는 그녀의 티빤쭈와 브라만 찬 풍만한 몸매를 보고 있었고, 그거시 분기탱천하여 면바지를 뚫을 뻔했어

정확한 묘사를 하자면 서양 얃옹 collage 시리즈 물에 나오는 여자들 이미지였고, 군살 하나 없이 건강미 넘치는 엉덩이 굴곡과 봉긋 솟아오른 탄력있는 미드는 정말 예술이였지...

그녀는 이윽고 긴 샤워타올을 몸에 두르더니 살짝 앉은 자세에서 티빤쮸를 벗고 브라까지 훌러덩 벗으면서 그상태로 샤워실로 가더라... 

그때는 생각 못 했지만 그때 내 침대 위를 좀 구경할껄...

암튼 인생에서 정말 값진 경험이였고 그 이후로 난 백팩커에 대한 환상에 사로 잡혔고, 그 이후로도 브리즈번 떠나기전 두달 정도를 대만 백팩커에서 머물렀었지..

대만 백팩커에선 방이 없어서 하룻동안 여자들 모여있는 방에서 잔 썰과 아쉬웠던 썰을 풀어볼까해 물론 반응이 좋으면.

그럼 난생 처음 써보는 썰은 이만...


추천반대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Total. 1,307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1307 [생활기]출발후 세번째. 한것없이 바쁜 나날 모바일 new
레벨 3 Rack
14 10:51 0
1306 [생활기]출발후 두번째. 골코공항에서 브리즈번 시티로!!(meet 돈많이) 모바일 (7+12)
레벨 3 Rack
144 02.24 0
1305 타즈마니아 모바일
레벨 1 Ahgari
80 02.24 0
1304 그냥 냅다 호주 가버리기 -9- 짧은 하킾경험 (4+2)
레벨 7 무소의뿔처럼혼자서가라
121 02.23 0
1303 [밖을봐라의 무한도전] 이게 비행기구나 씨바거#2 모바일 (1)
레벨 2 밖을봐라
118 02.22 0
1302 [밖을봐라의 무한도전] 한국에서 #1 모바일 (1+1)
레벨 2 밖을봐라
109 02.22 0
1301 행님들 하나 질문해도 되겟죠? 모바일 (3+3)
레벨 1 Ahgari
117 02.22 0
1300 [생활기]출발후 첫번째. 에어아시아 쿠알 도착편 (3+7)
레벨 3 Rack
198 02.19 0
1299 미국 구덩이 본적 있냐? (3+2)
레벨 6 canadian
185 02.19 0
1298 줘도 못먹네 ㅅㅂ (4+2)
레벨 1 구찌매니아
677 02.19 0
1297 니네 여기 가봤냐? 캐나다 밴프 국립공원 (2+3)
레벨 6 canadian
111 02.19 0
1296 그냥 냅다 호주 가버리기 -8- 병원에 가다 (5+1)
레벨 7 무소의뿔처럼혼자서가라
199 02.17 0
1295 무작정 카나본(carnarvon) 와버리기 #2 모바일 (2+3)
레벨 1 LUCKKY
131 02.17 0
1294 블번 Hoppy's car hand wash cafe 트라이얼 후기 (2)
레벨 4 인생망했나?
154 02.17 0
1293 무작정 카나본(carnarvon) 와버리기 모바일 (5)
레벨 1 LUCKKY
148 02.15 0
1292 [생활기]출발전 두번째. 하.. 내 막귀..어쩔 망한느낌 물씬.. (3+6)
레벨 3 Rack
269 02.11 0
1291 데미페어 관련해서 (2)
레벨 1 구뎅구뎅
117 02.10 0
1290 타즈매니아 포크리프트 후기 (8+3)
레벨 1 명치명치
330 02.10 1
1289 2월6일 입국후 그동안의 뻘짓들,영양가 0 (3+2)
레벨 4 인생망했나?
308 02.09 0
1288 네팔 기. 사진 첨부파일 (5+1)
레벨 3 흐드러지다
206 02.0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