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언어교환 밋업 경험 Read 1630
Score 0/0
By. 2016.12.29 08:43

레벨 9 워홀로서기[시드니] ( Lv. 9 / 포인트 : 1967점 ) [ 추천 / 반대 ] (1.126.48.♡)
시드니 밋업후기

랭귀지 익스체인지가 주목적인듯한 밋업모임에 가보았습니다. 사진보니까 아시안들도 많고 참여인원에 남자는 왜그리 많은건지? 아는 동생이 가보자고 하길래 이제 농장가면 어플이나 밋업하는 인간들은 없겠구나.. 한 번 가봤어요

가니까 사람이 얼마 안모였는데도 다 영어를 잘 함 ㅋㅋ? 어?? 시작부터 뭔가 각이..

여자는 거의 오지 않았고 성비 60:8
20살 컴터전공인 오지청년과 대화를 나눕니다. 심심해서 나온듯한데 그의 심심함을 달래줄만한 영어실력은 안됩니다. 그리고 오지는 아닌듯한 애가 왔는데 영어 잘함..; 결국 둘이 전공도 비슷해서 떠들다가 자리를 뜹니다.

그러다가 남미쪽인지 눈깔 돌리는 바리스타 아재 하나가 동생이랑 대화를 나눴네요. 소소하게 폰번호도 공유합니다^^

3년 살았다는데 영어는 별로 안좋았음


결국엔 소외된 한국청년들 간간히 몇사람들과 떠들다가 자리를 떴는데

일본녀들은 그냥 있으면 서로 가서 대화를 걸고..; 심지어 주최자로 보이는놈 제일 적극적!! 아시안 여자들 많이 많이 좋아하네요.

그나마 대화 길게한애는 아시안여자들 좋아하는 놈^

밋업도 종류가 진짜 많은데 아무튼 첫밋업은 저렇게 끝났습니다. 참가비도 없었고 다음날 비행기타야해서 술도 안마시구

끝나고 양념치킨 빨고 또 동생이 반반 돈내길래 떠날때 두고가는 양념이랑 음식들 두봉지 싸서 줬네요.

그 동생이랑 폰번 공유한 아재는 .. 동생이 새로가는 집에 방문하고 싶다합니다 *
첫날부터 사랑한답니다 ㅋㅋ

오지애들도 상당히 많았던것같은데 야들도 심심하긴 한가보네요..;

-관심사/ 정치등 다방면에 관해 대화를 못하니 별로 할말없음/ 영어 한 참 멀었다.

아시아 여자들은 인기가 많댜

난 여자가 아니닭







추천반대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Total. 1,525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1525 돌아온 늦깍이 워홀러 일기 보웬편#1 모바일 사진 첨부파일 (2)
레벨 3 기약
557 06.03 0
1524 보웬 오지쉐어 집 알고있는 구덩이 없냐 모바일 (2)
레벨 1 perudait
233 06.01 0
1523 달비진의 시즌은 9월까지.. (2)
레벨 6 썩쎅스
217 06.01 0
1522 워홀 7개월차 빠따좀 때려줘 (10+10)
레벨 2 쩡우
822 05.31 0
1521 워홀4개월차 느낀점 (4+2)
레벨 2 워뿌뿌
947 05.23 0
1520 좆튼진에 슬슬 적응되가는 중 모바일 (4+10)
레벨 6 썩쎅스
692 05.21 0
1519 Sir Stamford F&B 면접후기 썰
레벨 8 Royce
407 05.17 0
1518 인터콘티넨탈 F&B 면접후기 썰 (2)
레벨 8 Royce
565 05.17 1
1517 WE ARE NOT MACHINES
레벨 6 썩쎅스
397 05.13 0
1516 홍콩 여자친구 집에 사는 중이다 (1+7)
레벨 7 사쿠야유아
1213 05.10 0
1515 버러지의 타즈매니아에서 SA애들레이드까지 3개월 (6+7)
레벨 1 글쟁이
602 05.08 1
1514 워홀와서 느낀점 모바일 (9+1)
레벨 1 씨니
1402 05.06 0
1513 타즈매니아 greenham 소공장 썰 (3)
레벨 1 famer
893 05.05 3
1512 뉴비들에게 조언하나한다(feat.귀국) (2)
레벨 1 LesPaul
841 05.05 0
1511 내가 현지인 회사만 가는 이유(feat.한인회사 사장님 면접 갑질) (3+1)
레벨 3 아이허브
954 05.04 0
1510 보웬 토마토피킹 첫경험 후기 (3+3)
레벨 8 밀양주
946 05.01 0
1509 막차타고온 늦깍이 워홀러의 의식의흐름에 따라 쓴 일기#6 사진 첨부파일 (3)
레벨 3 기약
595 04.27 0
1508 코튼은 나모이만 가라 (6+5)
레벨 6 썩쎅스
882 04.26 0
1507 막차타고온 늦깍이 워홀러의 의식의흐름에 따라 쓴 일기#5 사진 첨부파일 (4+5)
레벨 3 기약
544 04.25 0
1506 막차타고온 늦깍이 워홀러의 의식의흐름에 따라 쓴 일기#4 사진 첨부파일 (3+3)
레벨 3 기약
423 04.2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