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워홀 7개월차 썰 (6), 부제: 코튼진 컨택 시작 Read 1003
Score 1/0
By. 2019.06.26 12:38

레벨 5 워우억 ( Lv. 5 / 포인트 : 326점 ) [ 추천 / 반대 ] (1.144.108.♡)
기분 좋은 마음으로 백팩커로 가는 도중에 창문에 뭔 종이가 붙어있길래 뗄려고 주차해서 보니까 벌금딱지 104불ㅅㅂ 그 백팩커에 주차가 최대 3대까지 가능한데 그 전날 학원갔다와서 보니까 꽉차있길래 인도걸쳐서 주차한 결과임. 것도 두 시간정도 밖에 주차안한 것같은데.. 한국이랑 말도안되게 벌금이 쎄다는 걸 깨달음.



암튼 바다 잠깐 구경하고 곧바로 난 다시 원래 살던 동네로 돌아왔고(그 날이 토요일) 코튼진 컨택 순서 및 어디서 머물지 나름대로 계획을 짬. 그 당시 수중에 이천불 가량 남았었는데 갔다오면 거지가 될 것이 뻔했기에 거의 도박이나 다름없는 여정이었다.

그렇게 가장 먼저 달비로 출발했다(수요일). 에메랄드는 멀어도 너무 멀어서 포기했지. 그리고 출발할 때쯤 이미 충원되었다는 글을 봤던 걸로 기억함.

첫 방문부터 한국인 여자와 남자가 같이 다니는 한 팀 그리고 한국인 남자 2명이 같이 다니는 다른 한 팀. 이렇게 한국인들만 만났다. 이미 많은 한국인들도 정보를 알고 컨택을 시작했구나 싶었다.

그때 그 여자분은 밑에서 위로 올라왔다고 하셨는데 거의 모든 진이 문닫혀있어서 제대로 컨택을 못했다고 했다. 근데 난 직접 해보고는 모르는 일이라고 생각했고 남은 20군대 가량을 최대한 빨리 컨택하려고 했다.



달비에서 세 군대정도 컨택하고 해 지기 직전에 세실플레인에 도착함. 세상에 이런 동네는 첨봤다. 걍 아무것도 없음ㅋ 동네가 끝에서 끝까지 도보로 오분내외로 걸릴 정도로 아주 작은 동네였음. 거짓말 하나도 안하고 길가엔 사람 1명도 안보였고 주변에 있는 거라곤 집 밖에 없더라. 자세히 보니까 옛날 우리나라 상회마냥 조그만 가게하나 있고 주유기 하나 있음. 당시 달비에 기름 값이 110이었는데 여긴 159더라 미친

그리고 펍이 하나 있길래 들어가 봄. 대충세봐도 한 열 명정도 사람들이 펍에있었다. 모든 동네사람들이 여기로 모이나봄. 내가 들어가자마자 다들 신기하게 쳐다보더라. 이런 촌구석에 동양인 혼자 들어오니까 신기할 법도하지. 곧바로 숙소 값을 물어봤다. 하루에 50불. 나한텐 너무 비싸게 느껴졌다. 전에 살던 쉐어하우스는 주에 100불 초반대였는데 그게 아주 저렴했단 걸 깨달음. 그래서 그냥 나와서 밖에서 자기로 결심했다. 차에서 대충 자고 아침에 일어나 펍 맞은 편에 있는 화장실에서 양치하고 세수하고 다시 컨택 출발함.



대충 이런 식으로 차숙 컨택을 일주일 정도 했다. 컨택 도중 주말이 껴서 기간이 더 길어진 거임. 5일만에 끝낼 수 있었던 걸.. 뭐 이삼일만에 끝낸다는 구덩이도 있던데 난 쫄보라서 더운 날씨에 차가 퍼질까봐 세시간 정도마다 쉬었고 해가 지기 시작하면 캥거루 튀어나올까봐 바로 잠잘 곳을 물색하고 그러느라 남들보다 좀 걸린 거 같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그 당시엔 보험을 들지 않은 상태였기에 이렇게 하지 않으면 더욱 더 안되었다.

그리고 컨택을 마치고 살던 곳으로 돌아갔을 때 써야 할 돈(예를 들면 방 값, 식비, 새로운 잡을 구하기 전까지의 용돈 등)을 생각하면 수중에 내가 사용할 수 있는 돈은 기름 값을 제외하면 거의 없었기 때문에 난 거의 식사는 패스트푸드로 해결했고 잠은 차에서 잠. 너희들 헝그리잭스 쿠폰 사용하면 햄거거 1+1인 거 알지? 그걸로 두 끼를 해결하고 그랬다. 그러다 패스트푸드에 너무 질러서 망겐다이에 도착했을 때는 큰 맘먹고 투마일호텔에서 30불짜리 식사를 맥주와 함께 배터지게 식사했다. 울 뻔함ㅠ

추천반대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Total. 1,767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1767 흑우소설 1 모바일 (1)
레벨 메탈창녀
80 01.19 0
1766 코스타 때려친다고 말하려는데, 러너가 되었다. (3+2)
레벨 6 달곰달곰
199 01.16 0
1765 지금 쉐어에서 홍콩애들이랑 사는데 얘네뭐냐 (6+6)
레벨 3 워호놀롤로
484 01.14 0
1764 나 다니는 학교에 걸레만 7명임 모바일 (6)
레벨 18 헬두라맨
754 01.08 0
1763 쉐어에서 미친ㄴ만남 모바일 (7+1)
레벨 명치존나쎄게때리고싶다
1130 12.21 0
1762 브리즈번 백팩커스 후기 및 비교 모바일 (3+4)
레벨 4 내목표30만불
507 12.07 1
1761 호주 대학교 다니다보면 모바일 (4+6)
레벨 1 그아아악
927 12.01 1
1760 **늦은 할로윈 메이크업.. 일본인 놀래키기**
레벨 1 해피다요
242 12.01 0
1759 쿨랑가타에서 케언즈까지 24시간 질주 (3)
레벨 13 Hong
217 11.30 0
1758 골코 잡리스 필독 (4)
레벨 13 Hong
549 11.26 0
1757 **한국인 일본인 영어
레벨 해피다요
344 11.25 0
1756 **호주 워홀 주 2천불, 일년 8만불 수입을 벌다*** (1)
레벨 해피다요
1465 11.11 0
1755 울월스 스시샵 후기. 모바일 (1)
레벨 1 로다다다
653 11.05 0
1754 시드니에서 화카&포크 취득 후기 모바일 (1)
레벨 1 후리다이버
542 11.05 0
1753 땅파면 온천이되는 바닷가?!
레벨 Happy dayo
160 11.04 0
1752 누가 써달래서 쓰는 시드니 포크 후기 1탄 (4+3)
레벨 10 애쉬메인브로
521 11.01 1
1751 시드니4일차소감 (2+1)
레벨 10 애쉬메인브로
439 10.31 0
1750 퍼스농장 모바일
레벨 3 계란먹는오리
369 10.27 0
1749 시드니 누드비치 갔다온 썰 Obelisk beach 모바일 사진 (3)
레벨 2 정보없음
1606 10.25 1
1748 한국식 생일상, 일본인의 반응은?!!!
레벨 해피다요
256 10.2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