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나중일기 1. 20대 후반에 워홀을 결심하게된 이유와 한국에서 했던 일 上 Read 599
Score 0/0
By. 2019.07.17 20:10

레벨 10 맛스타 ( Lv. 10 / 포인트 : 2634점 ) [ 추천 / 반대 ] (175.35.168.♡)
 20대 후반, 주변 친구들은 이미 사회생활에 한창 적응하는 중이거나 사회진출을 준비중인 시기에 갑자기 호주로 워홀을 오게된 이유


 친구들이 워홀을 갔었던 23살 무렵까지는 워킹홀리데이라는게 있는지도 몰랐다.

 언젠가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었던 로망(?)이 있었기에 호주에서 워홀을 하는 친구들이 부러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에 워홀을 가지 못했던 이유는 ROTC 때문이었다.

 대학교 3,4학년을 ROTC 후보생으로 보냈기에 워홀은 꿈도 꾸지 못했다.

 그 시기에 절친 3명이 동시에 워홀중이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세 친구는 WA의 Karratha라는 지역에 정착하여

 2011년 ~ 2012년도에 시급 30불 가량을 받으면서 일을 했었다.
  - Karratha는 광산업이 발달되어있고 그 당시엔 광산붐이 있었던 시기(환율도 1,200원 찍었던 시즌 + 삼성이 근처 지역 광산업에 투자했다가 나중에 망해서 빤쓰런)였고 날씨도 매우 더워서 시급, 물가가 높은 지역이라고 들음(틀린 부분 있으면 서호주 전문가 등장바람)

 그때 당시 한국 최저임금이 5천원정도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5~6배를 받는걸 보니 눈이 뒤집혔지만 국방의 노예로서는 어쩔 도리가 없었다.

 그렇게 친구들의 워홀을 간접체험 하며 대학시절을 보냈다.

 
 공대라는 이유로 포병장교로 임관을 했고 소위때는 GP관측장교로 파견을 나가서 북한군이 맨눈으로 보이는 벙커에서 근무했음.



 중위때는 모두가 하기 싫어했던 대대 인사과장을 하게돼서 주 7일을 미리 맛볼 수 있었고, 

 평균 근무시간 14시간 이상으로 지금 일하는 12시간을 애교로 느낄 수 있는 긍정의 힘을 주었다.

 그리고 당시 임병장이 총기난사를 하고, 윤일병이 가혹행위로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나서 

 나를 비롯한 인접부대 인사과장들은 과로사를 할뻔 했었다.
 대대 주임원사는 별것도 아닌걸로 시비를 걸어와서 마찰이 잦았으며 그게 내가 원사를 싫어하게된 이유다.

 그렇게 끝날것 같지 않던 군 생활이 끝나고 취준생 기간을 거쳐 LG생활건강에서 인턴을 시작했고 

 워킹홀리데이와는 상관없는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데...


추천반대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Total. 1,723

경험담&썰 - 여행 및 액티비티 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1723 호주 4년차 느낀점 모바일 (1)
레벨 1 좟댐무
405 08.15 0
1722 무면허의 슬픔 모바일 (2+1)
레벨 2 Lambo
246 08.14 0
1721 베이커리 카페 디쉬핸드 노예 모바일 (3)
레벨 2 싣니늅늅
274 08.02 0
1720 맥도날드 와 한인일식당 트라이얼 후기 (1+1)
레벨 1 멜린이
362 08.02 0
1719 맥도널드 인터뷰 (4+4)
레벨 1 멜린이
387 07.30 0
1718 브리즈번 시티사이클 한달간 사용 후 후기 모바일
레벨 4 맷킴
225 07.23 0
1717 8500불 잃어버림... 모바일 (2+1)
레벨 17 헬두라맨
890 07.21 0
1716 농장 찾을 때 꿀팁 사진 (4+5)
레벨 1 Jay7845
621 07.20 0
1715 plus500 및 과속 후기, 호주생활은 지금붜퉈!
레벨 4 구덩이들너무재미있어서가입함
240 07.20 0
>> 나중일기 1. 20대 후반에 워홀을 결심하게된 이유와 한국에서 했던 일 上 사진 첨부파일 (8)
레벨 10 맛스타
600 07.17 0
1713 베이커리 카페 트라이얼 하고옴 모바일 (2+3)
레벨 2 싣니늅늅
289 07.17 0
1712 테이크어웨이 카페 트라이얼 하고옴 모바일 (2+4)
레벨 2 싣니늅늅
261 07.16 0
1711 콥스하버 블루베리 팜 현지 상황 모바일 (11+15)
레벨 1 묻지마제발
993 07.10 2
1710 농장에서 칼부림 일어남 (6+3)
레벨 17 헬두라맨
993 07.09 0
1709 케언즈) GBR 진짜 후기 (1)
레벨 11 Hong
267 07.08 0
1708 옛날에 페어워크에 신고한다고 글썼었는데 그거 후기 모바일 (1+3)
레벨 11 포투
469 07.07 0
1707 시선강간 모바일 (5+2)
레벨 17 헬두라맨
726 07.06 0
1706 우버이츠 거의 한달동안 못 하고 있는 썰(스압주의) 모바일 (3)
레벨 1 LKws_trvl
448 07.05 0
1705 수면유도제 phenergan 써본사람?? 모바일 (4)
레벨 3 우앙
297 07.04 0
1704 캔버라 쉐어 어케 구함... (3+10)
레벨 2 바버에단
421 06.26 0